메뉴

농업경제신문

검색

지역소식

대동·현대오토에버, '미래농업 플랫폼' 합작사 구축

2021-11-30 14:47:17

원유현 대동 대표 “솔루션과 플랫폼 중심 미래농업과 모빌리티 비즈니스 펼치겠다"
center
원유현 대동 대표이사(왼쪽)와 서정식 현대오토에버 대표이사가 30일 조인트벤처 설립 목적의‘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대동
[농업경제신문 임해정 기자] 농기계 기업 대동(공동대표 김준식, 원유현)은 현대오토에버(대표 서정식)와 미래농업 플랫폼 구축을 위해 손을 잡았다.

대동은 현대오토에버와 합작회사(JV) 설립 목적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원유현 대동 대표와 서정식 현대오토에버 대표를 비롯한 양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대동은 ‘스마트 농기계’, ‘스마트팜’, ‘스마트 모빌리티’를 미래 3대 핵심 성장 축으로 하여, 현재 ICT, AI, 농업 빅데이터 기반의 자율주행 농기계와 농작업 로봇을 활용하여 농업 생산성을 극대화하는 미래농업 플랫폼 사업을 준비 중이다.

또 정밀농업 솔루션과 고객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파밍 플랫폼 사업과 e-바이크, 스마트 로봇체어 등 개인형 모빌리티 제품과 AI기반 고객관리 플랫폼 서비스 제공을 계획하고 있는데, 이번 협약으로 이런 전략실행에 본격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대동은 DT기반 플랫폼 사업을 위한 합작 회사를 설립해 AI 및 빅데이터 기반 디지털 농업 플랫폼을 구축하고, 작물 육종, 파종, 시비, 생육, 수확 등 농업 전주기에 걸친 정밀농업 솔루션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미래농업 비즈니스를 완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대동은 개발, 생산, 판매, 서비스 시스템과 농산업의 노하우와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활용하고, e-모빌리티 플랫폼 서비스 구축을 통해 미래형 모빌리티 시장 개척도 추진한다.

원유현 대동 대표는 “대동은 농기계를 넘어 더 높은 고객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솔루션과 플랫폼 중심의 미래농업과 모빌리티 비즈니스를 펼칠 계획이다”라며 “농업과 농기계 사업 경쟁력을 보유한 대동과 최고의 IT전문기업인 현대오토에버간 협력으로 ‘미래농업 시장’은 물론 ‘미래형 모빌리티’ 분야에서 새로운 시장을 빠르게 만들고, 기회를 선점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임해정 기자 emae9031@thekpm.com

오늘의 주요기사

스마트팜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