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업경제신문

검색

농정뉴스

한·중·일 농업계 디지털농기계·로봇기술, 어디까지 왔나?

2021-10-20 10:57:52

center
[농업경제신문 홍미경 기자] 한·중·일 세 나라의 디지털농업 혁신기술과 디지털 농기계·로봇기술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농촌진흥청은 중국 농업과학원(CAAS), 일본 도쿄대와 공동으로 디지털농업 학술 토론회를 19일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했다.

이번 학술 토론회는 한국, 중국, 일본 3개국의 디지털농업 관계자 및 연구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디지털농업 혁신기술 현황과 성공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열렸다.

이날 중국 농업과학원 순탄 부원장과 농촌진흥청 김두호 차장, 일본 도쿄대 관계자의 환영사에 이어 총 6개의 주제발표가 있었다.

농촌진흥청은 농업로봇 연구·개발 현황과 디지털 축산 연구동향 및 사례에 관해 발표했다. 중국은 농업의 디지털화, 인공지능(AI) 주도 혁신과 응용기술, 일본은 식물 표현체 분석기술 및 응용, 일본 디지털농업 정책 등을 주제로 발표했다.

농촌진흥청 스마트팜개발과 김국환 박사는 영상기반의 자율주행 트랙터, 벼농사용 제초 로봇, 과원용 범용 로봇 플랫폼, 디지털 로봇 방제기 및 토마토 생육진단 시스템 등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첨단 농기계 및 농업 로봇을 소개했다.
농촌진흥청 축산환경과 김종복 연구관은 현재 개발 중인 축산분야 디지털 기술 및 미래 디지털 축산기술 등에 관해 발표했다.

주제발표에 이어 중국은 디지털 농기계와 로봇기술을 시연했고, △식물 병·해충 지능형 인지기술 △버섯 피킹 로봇 △백신 접종 로봇 등 시연영상을 온라인을 통해 공유했다.

농촌진흥청 김두호 차장은 “최근 기후변화, 식량위기 및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우리 농업이 큰 도전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앞으로 3개국이 디지털농업 분야 협력을 통해 농업현안을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농업 실현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홍미경 기자 blish@thekpm.com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