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업경제신문

검색

농정뉴스

집중 호우로 전복 대량 폐사 ...251억원 피해

2021-07-29 22:00:07

center
사진=폐사된 전복
[농업경제신문 김예슬 기자] 집중 호우로 민물이 바다로 한꺼번에 많은 양이 유입되면서 진도군에서 전복이 대량 폐사해 251억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진도군에는 지난 3일부터 6일까지 504mm 기록적인 폭우가 내려 저염분화로 추정되는 폐사 전복 피해 규모는 19()까지 76어가 16,000칸에서 양식하는 1,430만마리로 조사됐다.

진도읍 전두·청룡·산월마을 어촌계의 양식 전복이 집중적으로 폐사가 발생해 국립수산과학원 남해수산연구소에서 폐사 원인 규명을 위해 최근 현장을 방문했다.

또 전남도와 진도군은 어민 피해를 조사했으며, 국립수산과학원은 폐사체 등을 수거해 원인을 분석하고 있다.

어민들은 많은 비로 인한 바닷물의 저염분화로 폐사가 진행되는 전복의 경우 피해를 육안으로 확인하는데 까지 시간이 많이 걸린다시간이 갈수록 전체 폐사 규모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전복 폐사 피해 현장을 방문한 국립수산과학원 남해수산연구소 관계자는 집중 호우로 저염분이 지속된 만큼 앞으로 지속적인 폐사가 이루어지므로 양식장 예찰 등 주기적인 관찰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진도군 수산지원과 관계자는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 조사를 전복, 참모자반, 새우, 넙치 등 수산물 전체로 확대해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진도군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피해가 예상되므로 어가당 최대 재난지원금 5,000만원 외에도 , 가두리 피해어가 치패·중패 입식비 국비 지원 , 피해 예방을 위한 하강 가능한 그물망 설치비 국비 지원을 전라남도와 해양수산부에 건의했다.

김예슬 기자 news@thekpm.com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