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업경제신문

검색

정책·국회

장성 축령산 편백숲에 하늘숲길 열린다

2021-06-16 22:09:32

최대 높이 10m, 길이 860m 무장애 숲길 조성
center
축령산 편백숲 하늘숲길 조감도/ 제공=장성군
[농업경제신문=양철승 기자] 장성군이 축령산 편백숲을 비교불가의 색다른 관광자원으로 변신시킬 획기적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장성군은 이달 말 총 사업비 44억 원이 투입되는 ‘축령산 하늘숲길 조성사업’을 착공한다고 16일 밝혔다.

하늘숲길 조성은 장성 축령산 편백숲에 관람 편의성을 높인 ‘무장애(無障礙) 하늘데크길’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명칭에서 연상되듯 경사가 완만하고 계단이 없어 노약자나 어린이도 부담 없이 걸을 수 있도록 설계된 목조 산책로로 설계됐다.

특히 축령산 하늘숲길이 여느 무장애 데크길과 다른 점은 숲가가 아닌 ‘숲 속’에 조성된다는 데 있다. 구간에 따라 지상으로부터 최대 10m 높이에 설치돼 데크길을 걷는 동안 웅장한 숲의 전경을 감상할 수 있다.
하늘숲길이 조성되는 곳은 서삼면 추암리 일대로, 목교와 전망대, 쉼터 등이 함께 설치된다. 이미 장성군은 지난 2019년 기본·실시설계 용역을 시작으로 사업대상지 현황 조사와 전담부서(TF팀) 구성, 마을 주민대표 설명회, 설계용역 자문회의, 군의회 현장 보고 등의 절차를 거쳤다.

이후 지난해 실시설계를 완료한 뒤 인‧허가와 전남도 계약심사, 사업체 선정 과정을 마치고 올해 6월 말부터 공사를 시작하게 됐다. 데크길의 총 규모는 860m로, 오는 2022년 완공이 목표다.

장성군은 산림청이 추진 중인 노령산맥 휴양‧치유벨트 사업과 연계해 축령산 상부 우물터에서 장성치유의숲 안내센터까지 이어지는 무장애 숲길을 하늘숲길과 연결할 계획이다. 두 숲길이 연결되면 축령산은 약 2.9km의 무장애 숲길을 보유하게 된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축령산은 국내 최대 규모의 편백나무 조림지로 그동간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변화하는 수요에 발맞춘 관광자원 개발이 필요했다”면서 “하늘숲길 조성을 통해 축령산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민 소득 창출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양철승 기자 thekpm3@thekpm.com
리스트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