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업경제신문

검색

지역소식

권오봉 여수시장, ‘여순사건 특별법’ 행안위 통과 ‘환영’

2021-06-16 20:52:57

진상규명과 완전한 해결 위한 국회 본회의 통과에 역량 집중
center
지난 4월 28일 국회 정문 앞에서 권오봉 여수시장과 여순사건 여수‧서울 유족회, 여수시의회 특위 등이 여순사건 특별법 통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결의를 다지고 있다/ 제공=여수시
[농업경제신문=양철승 기자]

권오봉 여수시장이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여순사건 특별법안의 16일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 통과에 대해 30만 여수시민과 함께 적극 환영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권오봉 시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행안위 전체회의에서 여순사건 특별법안이 통과된 것은 지난 70여 년 통한의 세월을 감내해 오며 특별법 제정을 위해 아낌없는 지원을 보내주신 유가족과 시민 여러분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함께해준 값진 결과”라고 기쁨을 전했다.

권 시장은 이어 “ 더 이상 70여년 과거에 멈춰 있어야 하는 일도, 여순사건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해 숨 죽여 기다려야 하는 일도 없을 것”이라면서, “특별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제대로 된 진상이 규명되고 유가족의 명예가 회복되는 그날까지 지역민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동안 여수시는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위해 시민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70년 만에 처음으로 민간인과 군‧경 희생자를 추모하는 합동추념식을 가졌으며, 여순사건을 배경으로 한 웹드라마를 제작해 여순사건의 아픔을 국‧내외에 널리 알리는 등 특별법 제정을 위한 지속적이고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왔다.
지난 1월에는 여순사건 여수유족회와 시민추진위원회, 여수시의회가 참여하는 여순사건 홍보단을 구성해 국회 300명 전체의원실을 찾아 권오봉 여수시장 친필 서한문과 여순사건 홍보영상, 동백배지와 시계를 직접 전달하며 특별법 제정에 대한 국회의 지지를 부탁했다.

특히 여순사건 발발 73년을 기리기 위해 지난 4월 27일부터 3일간, 73시간의 행보에 나서면서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여‧야 국회의원 면담을 추진하고 결의대회, 영화 ‘동백’ 시사회를 개최해 여순사건에 대한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여순사건은 지난 1949년 전라남도 조사 시 1만1,131명의 희생자가 발생한 현대사의 비극적인 사건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제16대 국회부터 20대 국회까지 수차례 법안이 발의됐지만 모두 회기 만료로 자동 폐기됐다.

이에 제21대 국회 출범 후 여수시를 비롯한 관련 지자체와 전남동부권 국회의원, 여순사건 유족회, 관련 단체가 결집해 특별법 제정에 힘을 모은 가운데 지난해 7월 더불어민주당 152명 국회의원의 찬성으로 여순사건 특별법안이 국회에 발의됐다.

여수시는 특별법 제정 이후의 선제적 후속조치를 위해 지난 3월부터 ‘(가칭)여수시 여순사건 기념공원’ 조성방향 구상 연구용역에 착수, 기념공원 명칭과 대상 후보지를 검토하고 공원 조성에 대한 전문가와 시민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양철승 기자 thekpm3@thekpm.com
리스트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