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업경제신문

검색

농정뉴스

태영건설협의체 부산항 신항 웅동지구 시행자 지정

2021-01-27 19:13:44

해수부, 26일 태영건설협의체와 실시협약 체결
태영건설 75%, 서부산권산업단지사업관리단 25% 출자
2200억 투입…2022~2025년 토지·각종 기반시설 조성
center
부산신항 웅동지구 2단계 1종 항만배후단지 조감도. 사진=해양수산부
[농업경제신문=김철호 기자] 태영건설협의체가 부산항 신항 웅동지구(2단계) 1종 항만배후단지 개발사업 시행자로 지정되면서 사업추진에 속도가 예상된다. 민간투자를 통해 고부가가치 물류·제조기업 유치가 기대된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부산항 신항 웅동지구(2단계) 1종 항만배후단지 개발사업 시행자로 ㈜태영건설협의체(컨소시엄)인 (가칭)부산신항배후단지 웅동 2단계 조성사업단(주)를 지정하고, 26일 실시협약을 체결했다.

태영건설협의체는 태영건설 75%, 서부산권산업단지사업관리단 25% 지분을 출자했다.

부산항 신항 웅동지구(2단계) 1종 항만배후단지 개발사업은 부산항 신항에 85만3000㎡ 규모의 배후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항만법에 따라 민간의 제안을 통해 사업시행자가 지정되는 부산항 신항 내 최초의 항만배후단지 민간개발 사업이다.

해양수산부는 2020년 6월 태영건설협의체(컨소시엄)인 (가칭)부산신항배후단지 웅동 2단계 조성사업단(주)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약 6개월간 협상을 거쳐 이번에 실시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부산신항배후단지조성사업단은 2200억 원을 투입해 올해 설계 및 인허가, 실시계획 승인 등 절차를 마무리하고, 오는 2022년부터 2025년까지 토지와 각종 기반시설을 조성하게 된다.

투입된 총사업비만큼 정부로부터 조성된 부지의 소유권을 취득하게 된다.

이후 부지를 분양해 복합물류, 첨단부품 제조 등 고부가가치 물류‧제조기업을 유치할 예정이다.

해양수산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약 1조 8000억 원의 생산유발효과, 약 6000억 원 규모의 부가가치 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만 약 2조 40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약 1만 4000여 명의 일자리 창출효과도 발생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김성원 해양수산부 항만투자협력과장은 "이번 사업이 부산항 신항 활성화 및 신규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공사 착수부터 분양까지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철호 기자 fireinthesky@hanmail.net
리스트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