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업경제신문

검색

농정뉴스

숲속 신선한 공기를 도심으로…서울시, 바람길 숲 조성

2020-10-16 09:26:07

center
바람길숲의 기능과 유형. 자료=서울특별시청
[농업경제신문 임지혜 기자] 관악산과 북한산에서 밤 사이 생성되는 맑고 차가운 공기가 서울 도심으로 흐를 수 있도록 '바람 길'을 열어주는 숲이 하천‧도로변에 생긴다. 바람이 지나가는 길목에 소나무, 단풍나무 같이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있는 나무를 촘촘히 심어 선형의 공기정화길을 만든다.

서울시가 관악산-안양천 일대(강남권), 북한산-우이천 일대(강북권) 2개소에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 바람길 숲 조성을 본격화한다.

서울시는 최적의 바람 길을 찾기 위해 산에서 불어오는 바람의 이동경로를 시뮬레이션해 대상지를 선정하고, 각 대상지별로 적합한 조성 모델을 반영했다.

대상지 선정에는 독일 기상청이 개발한 찬 공기 유동분석 시뮬레이션(KLAM_21)의 분석 모델을 활용했다.

서울시는 산림청과 협업해 총 170억 원(국비 85억 원, 시비 85억 원)을 투입, 11월 중 숲 조성을 시작해 2021년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도시 바람길 숲 대상지 선정과 세부 실행계획 마련을 위해 2019년 12월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올해 7월 기본 및 실시설계를 마쳤다.

이번 도시 바람길 숲은 각 대상지별로 세 가지 유형으로 조성된다. 산림의 신선한 공기가 도심 방향으로 흐르도록 방향을 잡아주는 바람생성숲(산림), 산림-도심을 연결하는 통로에 공기정화 식물을 식재하는 연결숲(하천‧가로), 공원 조성, 옥상‧벽면 녹화 등으로 도심에 조성하는 디딤‧확산숲(도심)이다.

연결숲은 하천‧가로변에 총 51km(10만1443㎡)에 46만여 주(교목 3230주, 관목 45만3895주)의 수목을 식재해 선형의 녹지축을 완성한다. 산벚나무, 상수리나무 등 서울시가 정한 미세먼지 저감 수종을 심는다. 미세하고 복잡한 표면을 가진 나뭇잎이 미세먼지를 흡착·흡수하고, 가지와 나무줄기는 이동하는 미세먼지를 차단한다.

바람생성숲은 산림의 공기가 도심 방향으로 내려갈 수 있도록 숲 가꾸기를 통해 바람의 통로를 만들고, 미세먼지 저감수종을 보충하는 방식으로 조성한다. 디딤‧확산숲은 도심 내 공원이나 건물 외벽 등을 활용해 소규모 숲을 조성해 기온 차로 인한 미풍을 생성하는 방식이다.

서울시는 도시 바람길 숲을 통해 도시 외곽 산림의 공기를 도심으로 유입‧확산시켜 정체된 대기의 순환을 촉진, 미세먼지 저감과 열섬현상 완화는 물론 쾌적한 녹색환경을 제공한다는 목표다.

여름 한 낮의 서울도심 평균기온을 3~7℃ 낮춰 시민들에게 폭염 피난처를 제공하고, 공기정화 효과도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연구에 따르면 1ha의 숲은 연간 168kg의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을 흡수하는 효과가 있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서울시가 첫 선을 보이는 도시 바람길 숲은 도시 외곽 산림에서 생성되는 맑고 차가운 공기를 서울 도심으로 끌어들여 여름철 뜨거운 도심 온도를 낮추고, 시민 건강을 위협하는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기후변화 대응책"이라며 "앞으로도 산림청과 협업 등을 통해 도시 바람길숲 조성 사업을 지속 추진해 시민들이 쾌적한 녹색환경을 피부로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지혜 기자 lhjihj9031@naver.com
리스트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