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업경제신문

검색

귀농심화

토종닭, 일반육계 보다 맛(풍미)과 이로운 영양 성분 더 많이 가졌다

2020-08-14 09:28:42

center
사진=토종닭
[농업경제신문 임해정 기자] 농촌진흥청 골든시드프로젝트(이하 GSP) 종축사업단은 토종닭과 일반 육계의 육질 분석 결과, 토종닭이 맛(풍미)과 건강에 이로운 영양 성분을 더 많이 가졌다고 밝혔다.

GSP종축사업단은 농림축산식품부 다부처사업의 일환으로 2013년부터 국가기관, 대학, 민간기업 등과 함께 실용계로 보급할 신품종 토종닭 개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순천대학교 남기창 교수팀은 개발 중인 토종닭에 대한 능력 검증을 위해 일반 육계(고기용 닭)와 기존 토종닭, 신품종 3종에 대한 육질분석 연구를 수행했다. 다리 살과 가슴살의 지방산 조성을 비교한 결과, 토종닭만이 가지고 있는 풍미와 관련된 지방산으로 알려진 아라키돈산을 비롯한 다가 불포화 지방산의 함량이 모두 일반 육계보다 많았다.

다가 불포화 지방산은 심혈관질환 예방 기능을 하며, 아라키돈산은 뇌, 근육 등에 많이 존재하는 지방산 중 하나로 알려져 있다. 카르노신, 안세린 등 항산화 기능성 펩타이드 성분도 일반 육계보다 토종닭 품종에서 더 높게 나타났다. 콜레스테롤 수치는 일반 육계가 100g당 63.17mg으로 나타난 반면, 토종닭 품종은 49.04∼54.43mg 수준으로 일반 육계보다 더 낮았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한국축산식품학회지(Food Science of Animal Resources) ’에 실렸다.
GSP종축사업단은 새로운 토종닭 개발을 위한 씨닭의 교배 조합 시험을 마쳤으며, 현재는 실용계에 대한 능력 검증을 마무리 하는 단계에 있다. 서울대학교 조철훈 교수팀의 신품종 토종닭의 생산성 개선 연구 결과가 도출되면 내년에는 기존 토종닭보다 경쟁력이 한층 강화된 신품종 토종닭을 보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농촌진흥청 강희설 GSP종축사업단장은 “맛과 영양이 뛰어난 토종닭을 스테이크나 구이요리로 즐기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라며 “앞으로 소비자 입맛에 최적화된 토종닭 육종과 개량을 위해 공동연구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토종닭 산업 발전과 국민 건강증진에 적극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임해정 기자 lhjihj9031@naver.com
리스트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