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농업경제신문

검색

가스

귀뚜라미, 전기보일러 매출 작년비比 20%↑

2020-02-07 13:45:11

center
[농업경제신문=박남철 기자] 귀뚜라미는 2019년 전기보일러 매출을 집계한 결과, 2018년 대비 20%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귀뚜라미는 지난 2018년 귀뚜라미 저탕식 전기보일러 8종을 출시하고 도시가스 미공급 지역 17평형~40평형대 상업시설을 대상으로 홍보와 마케팅을 활발히 전개하며 전기보일러 시장을 확대해 왔다.

전기보일러는 기름보일러보다 경제성과 편의성, 안전성이 뛰어남에도 불구하고 3상(380V) 전압규격으로만 제작되어 단상 전압(220V)을 사용하는 사업장의 경우, 별도의 전기공사가 필요해 그동안 주목받지 못했다.
이에 귀뚜라미는 3상(380V)용과 단상(220V)용으로 저탕식 전기보일러를 이원화해 출시했다. 아울러, 지난해에는 14평형~86평형대 상업시설까지 대응할 수 있도록 제품 라인업을 18종으로 확대하며 시장대응력을 높였다.

귀뚜라미가 출시한 저탕식 전기보일러는 난방유보다 저렴한 일반용(상업용) 전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기름보일러 대비 최대 40%까지 난방비를 절감해 준다. 또한, 연료를 채우거나 보관할 필요가 없고, 배기가스가 발생하지 않아 친환경적이다.

귀뚜라미 관계자는 "저탕식 전기보일러의 풍부한 온수공급능력과 일산화탄소(CO) 중독사고 차단효과 등의 장점이 입소문을 타면서 미공급 지역 상업시설을 중심으로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라며, "도서산간지역 상업시설을 대상으로 지속해서 전기보일러 공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남철 기자 pnc4015@daum.net
상단으로 이동